알림마당-언론보도
글번호
i_47000000000699
일 자
2010.05.24 10:42:10
조회수
3221
글쓴이
관리자
제목 : [조선일보]나와 6·25-미니 戰史[20] UN군 철수작전
[미 1해병사단 후퇴하며 중공군 9병단 궤멸시켜… 흥남항으로 10만 병력 철수]

중공군은 제1·2차 공세 때 서부전선에 18개 사단을, 동부전선에 12개 사단을 투입했다. 중공군 공세로 후퇴를 거듭한 국군과 유엔군은 1950년 12월 23일쯤에는 임진강-춘천북방-양양을 잇는 38도선까지 물러섰다. 전선은 6개월 만에 다시 개전 이전 상태로 되돌아갔다.

이 과정에서 향후 전쟁의 판세를 좌우할 주요한 전투(철수작전)들이 벌어졌다. 군우리 전투와 장진호 전투, 흥남 철수작전 등이다.

우선, 군우리 전투. 당시 미8군이 지휘하는 서부전선의 아군은 좌로부터 미 1군단-미 9군단-국군 2군단 등의 순서로 배치돼 있었다. 중공군은 화력과 전투력이 약한 국군을 집중 공격해 미8군의 퇴로를 차단한 뒤, 격멸한다는 계획이었다. 국군 2군단은 상대적으로 우세한 중공군을 맞아 후퇴할 수 밖에 없었고, 우측이 뚫린 미군도 위기에 처했다. 이때 군우리에 있던 미 2사단은 동쪽에서 밀고 들어오는 중공군을 맞아 3일동안 격전을 치렀다. '인디언의 태형'이라고 불리는 이 전투에서 미 2사단은 3000여명의 사상자를 내는 참극을 겪었지만, 결과적으로 미 8군의 안전한 퇴로를 확보해 미래를 기약할 수 있게 됐다. 하지만 미 2사단의 후퇴로 아군은 평양방어선 구축을 포기하고 38도선으로 철수하게 된다.

동부전선에서는 미 1해병사단이 장진호에서 역사에 남을 전투를 벌였다. 중공군은 장진호 일대에 제9병단 예하 12개 사단을 투입해, 미군을 유인·포위 공격했다. 미 1해병사단은 영하 30도가 넘는 혹한과 아군을 완전 포위한 중공군의 공격을 뚫고 2주일 만에 철수 작전을 완수했다. 당시 스미스 사단장은 "우리는 철수하는 게 아니다. 후방의 적을 격멸하고 함흥까지 진출하는 새로운 방향의 공격이다"라고 강조하면서 장병들의 전투의지를 고양시켰다. 이 전투에서 중공군 제9병단은 엄청난 인명손실을 입고 궤멸돼 4개월 동안 전투에 나서지 못했다. 만약, 이곳에서 중공군이 미 1해병사단 격멸에 성공했다면 동부전선을 맡은 미 제10군단 전체가 위험에 빠지고, 더 나아가 한반도 전체의 전세가 기울어질 가능성도 있었다.

한편, 흥남철수작전을 통해서는 동부전선의 미 제10군단과 국군 제1군단이 무사히 후방으로 철수했다. 이 작전을 통해 10만명이 넘는 병력과 1만7500대의 각종 차량, 35만 톤의 물자를 후송했고, 9만1000여명의 민간인도 대피시켰다. 이때 흥남항 일대에 대규모 함포·공중폭격을 실시했는데, 미 해군함정에서 발사한 5인치 함포는 1만8637발로 인천상륙작전 때보다 70%나 더 많은 양이었다.

[최권삼 군사편찬연구소 연구원 ]

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.
수정 삭제
목록으로
다음글 [조선일보]나와 6·25-미니 戰史[21] 중공군 3차공세와 1·4후퇴
이전글 [조선일보]나와 6·25-미니 戰史[19] 소련 공군 MIG-15 참전